몸짱 주목! 헬스보충제를 먹으면 왜 간 수치가 올라가나요?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건강과 컨디션을 책임지는 우루사입니다 :)










많은 분들이 식이요법, 운동, 스트레칭 등 올 여름 휴가를 위해 몸매 관리에 신경 많이 쓰셨을 거라 생각되는데요.





근력 운동하시는 몇몇 분들은 보다 좋은 운동 효과를 얻기 위해서 소위 프로틴이라고 부르는 헬스보충제를 먹기도 해요.









 

그런데 근육생성에 도움이 되는 줄로만 알았던 헬스보충제가 간 수치와 상관 관계가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자세한 내용 함께 알아볼까요?








단백질과 간 수치



주 성분이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는 헬스보충제는 단백질 보충제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단백질 보충제는 근육 부피 증가나 운동으로 인해 떨어진 에너지 보충을 하거나 식사대용으로 섭취하기 위해서 인공적으로 단백질과 탄수화물을 정제해 만든 식품이에요.

 


단백질은 생명유지에 꼭 필요한 필수영양소로서 효소, 호르몬, 항체 등을 구성해 주요 생체 기능을 수행하고 근육 등의 신체 조직을 만드는데요.


살아있는 세포에서 수분 다음으로 많이 존재하므로 신체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단백질이 부족하지 않도록 음식이나 건강기능식품을 통해 규칙적으로 공급해 주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단백질의 양은 얼마나 될까요?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 권장 범위는 일반적으로 체중 1kg 1g랍니다.

예를 들어 75kg의 성인이라면, 체중 1kg 1g으로 총 75g의 단백질 섭취가 필요한 거죠!

 

하지만 보디빌딩과 같이 아주 고강도의 운동을 하는 경우 많게는 일반인들보다 2배 정도, 대략 kg 2g 정도까지 단백질 섭취를 권한다고 해요.

 



 

적당량을 섭취하면 이로운 단백질 성분!


그런데 문제는 많은 이들이 잘 못된 판단으로, 짧은 시간에 근육을 늘리기 위해 헬스 보충제로 나오는 단백질 보충제를 과도하게 섭취한다는 점입니다.

 


왜 권장량보다 많은 단백질을 섭취하면 안 좋은 걸까요?


단백질 보충제를 통해 우리 몸으로 들어온 단백질은 몸에서 여러 대사 과정을 통해 사용됩니다.

그리고 대사 후 남은 단백질들은 간으로 보내지죠.












간에 도착한 단백질은 아미노기 이탈이라는 과정을 통해 소변으로 배출되는데요. 이 과정에서 필요 이상의 단백질이 몸에 들어오면 간이 소화해야 하는 단백질이 많아져 부담을 주게되고, 결국 간의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해요.



물론 간 기능이 정상적인 건강한 간이라면 큰 문제가 없지만 간과 신장기능이 떨어진 사람들은 과도한 양의 단백질을 소화시키느라 무리하게 되어 간 수치가 상승하게되는거죠.

 

 

건강을 위해서 운동을 하는데도, 몸이 개운해지지 않고 계속 피곤하고 지친다면 자신의 간 건강을 한 번쯤은 체크해봐야 해요.



간 기능이 떨어져서 오는 피로감일 수도 있으니, 이럴 때는 간 건강을 위해서 무리한 운동보다는 간 기능에 도움이 되는 성분을 보충해주시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특히 UDCA라는 성분은 간의 기능적인 개선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이담제(담즙분비 촉진제)로 효과가 있다고 해요!

UDCA에 대해서 자세하게 알아볼까요?







 

UDCA성분은 음식만으로는 섭취가 어렵다고 하니, 간 건강을 위해서 UDCA성분을 함유하고있는 우루사를 꾸준히 섭취해 주시는 것을 추천해 드릴게요.

 

5백 가지도 넘는 일을 하고 1천 가지 이상의 효소를 생산하여, 우리 몸의 모든 기능에 관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간.



이렇게 중요한 간 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늘 우루사와 함께해요^^



Posted by 우루사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