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간()담회] 간 관리는 연애와 같다??? 여자친구처럼 관리해줘야 하는 간, 말없이 삐질 수 있어요! 침묵의 간 관리 방법

 

  요즘 연애 전선에 이상 없으세요? J

컨디션이 좋아도 남녀관계에 애정 문제가 생기면 스트레스로 다가오듯, 건강은 연애처럼 챙기는 것이 좋은데요.

특히, 우리 몸의 간은 건강이 나빠지더라도 급격하게 변화가 오는 게 아니라 침묵의 장기라고도 불려요.

마치 삐진 여자친구의 새침함과 비슷하죠?

 

그래서 간 관리를 연애에 비유해보았어요. J

 

간이 여자친구라면,

이렇지 않을까요?

 

 

  술 마신 다음날, 간이 화가 났어요.

어제 그렇게 많이 마시지 말라고 경고를 줬는데요.

얼마나 많이 마셨길래 화가 난 걸까요?

적당한 음주는 이해하지만 폭풍 달리는 음주는 아무리 사랑하는 여친이라도 이해해줄 수 없어요!

 

 

 

  음주뿐만이 아니에요~

잦은 야근에도 토라질 수 있어요! 가끔은 여친과 둘만의 시간을 갖듯,

건강을 관리하는 시간도 가져보세요!

매일 야근과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은 무수히 많은 생활 독소에 노출되고 스트레스에 약해지기 마련이에요. 지친 건강에 활력을 불어 넣어줘야 해요.

 

 

  간 관리를 연애처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J

하루 3, 우루사로 간 건강을 챙겨보세요!

우루사는 간 기능 개선제로 간의 노폐물을 제거하고 간세포를 보호하는 UDCA 성분과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 B₂를 함유해 만성 간질환의 간 기능 개선, 간 기능 저하로 인한 전신권태, 육체피로 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줘요.

 

 

 

 간을 관리하기 위한 일반적인 생활 수칙은 어떤 게 있을까요?

지나친 음주는 심각한 간질환의 원인이 되니 절제하는 음주 습관이 필요해요.

영양분이 어느 한가지로 치우치지 않게 골고루 균형 잡힌 음식을 섭취해야 해요.

적당한 운동은 건강한 간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요.

 

 

 

 

 

  오늘 다뤘던 주제, 간 관리는 연애와 같아요! 어떻게 보셨나요?

여자친구가 늘 왜 삐졌는지 모른다면, 말없이 토라지는 이유가 답답하셨죠?

연애뿐만 아니라 간도 말없이 나빠진다는 사실, 알아 두셔야 해요!

 

 

 

 

  간이 나빠지는 것을 알 수 있는 증상은 무엇일까요?

간은 손상될 것을 대비해 충분한 예비 기능을 비축하고 있고 간세포가 서서히 파괴되어 간 기능이 절반 이하로 저하되어도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웬만큼 나빠지기 전에는 아무런 증상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간을 침묵의 장기라고 하는 이유도 바로 그 때문으로 간 손상으로 인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간 전반에 걸쳐 이미 손상이 심각한 상태로 진행된 상태가 대부분이에요.
더욱이 간은 장기간에 걸쳐 손상되면 쉽게 회복되기 어려워요.

따라서 많은 사람이 몸속에서는 간질환이 진행되고 있음에도 자신은 건강하다고 착각하며 과음 등을 일삼다가 간경변증, 간암으로 진행된 이후에야 뒤늦은 후회를 하는 경우가 많아요.

간질환에서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피로, 전신쇠약, 식욕감퇴, 메스꺼움, 구토, 소화불량, 복부 불쾌감, 오른쪽 윗배에 둔탁한 통증 등이 있으며 사실 이러한 증상은 간질환에서만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므로 증상에만 의존해서는 안 됩니다. 간질환이 진행되거나 손상의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복수가 발생하여 생기는 복부팽만 및 부종, 토혈 및 혈변, 눈동자와 피부가 노래지고 소변 색이 갈색으로 짙어지는 황달 등이 있어요.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는 요즘, 건강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세요!

 

 

 

 

Posted by 우루사TI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수호 2016.07.09 0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로엔우루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