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고 활기찬 사람들을 보면 얼굴빛부터 생기가 넘치고 광택이 납니다. 얼굴은 다른 부위 보다 피부가 얇아서 혈관이 잘 보이기 때문에 얼굴빛을 통해서 건강 상태를 체크해볼 수 있습니다. 유난히 누렇게 보인다거나 푸른색을 띤다거나 붉은 색을 띠는 얼굴이라면 몸 속 어딘가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를 보내는 중일지 모르니 유심히 지켜봐야 합니다. 오늘은 우루사 블로그지기와 함께 얼굴빛에 따른 건강상태에 대해 살펴보기로 해요.




얼굴빛에 따른 건강상태 체크해보기!


1. 붉은 얼굴빛 - 심장 건강 체크하기

동양의학에서는 얼굴을 심장의 건강상태를 반영하는 곳으로 여깁니다. 얼굴 부위의 변화에 따라서 오장육부가 건강한지 판단을 하기도 하는데요. 얼굴에 윤기와 혈색이 있다면 심장의 장애가 없는 것이고 오장 육부가 편안하다고 볼 수 있지만 얼굴빛이 지나치게 붉다거나 혈색이 없다면 심장 기능에 문제가 발생했다고 판단합니다. 


예방법 : 따뜻한 음식이나 차는 피하는 것이 좋고 너무 더울 때는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덥게 옷을 입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보리와 양고기, 살구 등을 섭취하면 붉은빛을 띠는 얼굴에 도움이 된답니다.



2. 노란 얼굴빛 - 비장 건강 체크하기

얼굴이 노란빛을 띠는 것은 비장 건강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비장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얼굴빛이 노랗게 변할 뿐만 아니라 트림이 잦아지고 입맛이 까다롭게 되고 소화장애와 변비 등의 증상이 동반된답니다. 또한 위장 기능이 약화되기 때문에 음식물의 소화흡수율이 떨어지게 되고 기혈 생성이 부족해져서 피부에 영양분이 전달되지 않기 때문에 얼굴이 노란빛을 띠게 됩니다.


예방법 : 비장건강에 문제가 있다면 따뜻한 것을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고 습도가 높은 곳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패스트푸드 등의 짜고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먹게 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니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멥쌀이나 쇠고기, 아욱, 대추 등의 도움이 되는 식품을 섭취해주는 것이 좋답니다.



3. 하얀 얼굴빛 - 폐 건강 체크하기

얼굴이 창백하면 폐 건강을 살펴보는 것이 좋아요. 폐의 양기가 부족하게 되면 기의 순환이 어렵게 되고 혈액순환이 잘 안되기 때문에 얼굴에 핏기와 윤기가 사라지게 됩니다. 또한 잦은 재채기와 오싹한 한열을 동반하며 어깨와 등에 통증을 느끼기도 하며 땀이 많아지기도 합니다. 몸의 호흡을 관장하는 폐의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피부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고 하얀 빛을 띠게 되니 얼굴빛이 창백해진다면 폐 건강을 챙기는 것이 좋아요.

 

예방법 : 찬 것을 많이 섭취하는 여름에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는데요. 덥다고 하더라도 찬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 중에 특히 무는 따뜻한 성질이 있어서 손상된 기관지와 폐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답니다. 무나 인삼, 도라지, 더덕 등의 흰색 음식을 먹는 것도 폐 기능 강화에 좋습니다. 



4. 검은 얼굴빛 - 신장 건강 체크하기

얼굴이 검은 빛을 띤다면 신장 건강에 문제가 있지 않은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어요. 신장의 양기가 부족하게 되면 몸이 차가워지며 피부가 검은색으로 변하게 됩니다. 신장이 너무 차가워져서 혈액이 차가워져 있을 때나 신장의 경락이 끊어질 경우에 얼굴빛이 검게 변한답니다. 설사가 잦아지고 하복통이 동반될 수 있으며 소변의 양이 줄고 잘 나오지 않는 소변불리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예방법 : 땀이 난 뒤에 바로 목욕을 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요. 자기 기운이 약해서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여름에는 특히나 긴 소매 옷을 잘 챙겨서 냉방병 등의 유행성 질환을 예방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콩이나 돼지고기, 밤, 콩잎 등을 먹게 되면 신장 건강을 챙기는데 도움이 된답니다. 



5. 푸른 얼굴빛 - 간 건강 체크하기

얼굴이 푸른 빛을 띠고 있을 때가 있는데요. 이럴 때는 간이 좋지 않은 것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누런 빛을 띠는 ‘빌리루빈’ 이라는 물질 때문인데요. 간 기능이 정상일 경우에는 이 빌리루빈이 정상적으로 해독돼서 문제가 없지만 간 질환을 앓게 되면 몸에 그대로 남아 있게 되기 때문에 황달 증상이 생기게 됩니다. 알코올성 간질환이 있을 때는 멜라닌 색소가 피부에 과하게 분비되기 때문에 얼굴이 푸르거나 검게 보일 수 있습니다. 평소 음주를 즐기는 사람이 얼굴빛이 갑자기 변한다면 간 질환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예방법 : 이렇게 간 건강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는 금주와 금연하는 것이 우선 가장 중요합니다. 또한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며 녹색 채소와 과일, 생선이나 두부, 달걀 우유 등 건강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간 건강에 도움을 주는 우루사가 있습니다. 우루사에는 웅담의 핵심성분인 UDCA성분이 있는데요. 이는 체내에 이로운 담즙산의 성분입니다. UDCA는 간 내 혈류량을 증가시키고 해독작용을 활성화해 유해 독소와 노폐물 제거를 도울 뿐만 아니라 간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체내의 UDCA의 비율은 3%에 불과하기 때문에 외부에서의 섭취를 통해 비율을 높여주면 간 기능 활성화와 면역력 증가에 효과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또한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 B2를 함유하고 있어 만성 간질환의 간 기능 개선, 간 기능 저하로 인한 전신권태, 육체피로 등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하니 하루 세 번 우루사도 잊지 말고 섭취해 주세요!




자, 오늘은 우루사 블로그지기와 함께 얼굴빛에 따른 건강상태에 대해 살펴보았는데 잘 보셨나요? 얼굴빛을 통해서 건강상태의 이상신호를 알아챌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주의 깊게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얼굴빛에 따라서 동반되는 이상 증상도 잘 알아두고 혹시라도 이상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가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평소에 얼굴빛이 어떤지 항상 잘 지켜보고 주변 사람들도 잘 살펴보고, 오늘도 광택이 흐르는 건강한 얼굴 잘 지켜주세요! ^^




Posted by 우루사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