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피로 지킴이 우루사 입니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건강검진 결과를 보면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단어가 있는데요 바로 담석증!

실제로 담석증을 진단받는 환자는 최근들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렇다면 담석증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요?







우리의 몸 오른쪽 복부, 간 아래에는 담낭(쓸개)이라는 친구가 있습니다.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은 담낭으로 보내져 저장되는데요,

담석이란 이 과정에서 액체 형태의 담즙이 굳어 돌처럼 변한 것을 말합니다.

이런 담석은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서 생길 수 있는데요

비정상적인 성분의 담즙이 만들어졌거나, 담낭의 운동이 저하되었을 때 생길 수 있지만

현대인의 불규칙적인 식습관 때문에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런 담석이 쓸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염증이나 폐쇄를 일으켜

담낭(쓸개) 안에 작고 자갈 같은 물질이 생기는 현상을 담석증이라고 합니다.

담석이 있어도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통증을 동반한 소화불량, 구토, 발열 등의 증상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섭취할 때 속이 불편하거나 상 복부에 통증이 느껴지고

자주 체하는 분들은 담석증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담석증은 어떻게 예방 할 수 있을까요?

담석증 중 식습관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콜레스테롤 담석증의 경우에는

담즙 내 콜레스테롤의 과포화를 억제시키는 경우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간 기능 개선을 도와주는 UDCA라는 성분은

간으로의 콜레스테롤 유입을 막고 콜레스테롤로부터 담즙산(쓸개즙의 주요 성분)

합성되도록 도우며, 장내의 콜레스테롤 흡수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콜레스테롤 과잉으로부터 담석이 생기는 것을 예방해주는 대표적인 성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UDCA를 평소에도 섭취해 준다면 담석증을 예방할 수 있겠죠?






게다가 추운 날씨와 여러 가지 새해 계획으로 피로해진 간의 부담을 덜어주는 UDCA!

UDCA는 간의 대사 효소와 배설수송체의 발현을 증가시킴으로써

해독작용을 활성화 시켜주는 효과도 있답니다. 간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해 주는 효과는 덤이구요.

간은 비타민의 가공과 저장 역할도 하기 때문에 피로회복에 아주 중요하다는 사실은 이미 다들 아시죠?

바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완벽한 식습관을 항시 통제하고 유지하기란 다소 힘들더라도

여러분을 위해 묵묵히 500가지 이상 열심히 일하는 간 건강 정도는

새해를 맞아 한번 되돌아보고 챙겨주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UDCA성분이 함유되어있어 담석 억제 기능 뿐만 아니라

간의 해독 기능 및 노폐물 배출을 활성화 시켜주는 대웅 우루사로

새해 간 건강 관리시작과 함께 담석증 걱정까지 날려 버리시는건 어떨까요?



Posted by 우루사TIME

안녕하세요~ 피로 지킴이 우루사입니다.

2017년의 첫 휴가! 민족 대명절인 설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대체 공휴일이 있어 연휴가 길어진 만큼 해외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도 있으실 텐데요,

해외 여행을 가기 전 걱정되는 것들 중 오늘은 시차적응 대비법을 알아보고자 합니다.





우선 시차적응은 시차가 있는 지역 간을 항공기 등으로 신속하게 이동하면서

몸에 생활리듬이 현지 시각에 적응하지 못해 깨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차차 현지시각에 익숙해지면 해소가 되는데요,

안타깝게도 휴가는 짧기 때문에 적응할 때쯤 돌아오면 또 다시 적응 기간을 거쳐야합니다.

그렇다면 시차적응 시간과 피로를 줄일 수 있는 꿀팁들을 함께 알아볼까요?




첫번째, 우선 비행일정을 잡을 때, 초저녁에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는 일정을 잡는 것이 좋습니다.

초저녁에 도착할 경우 가벼운 저녁을 먹고 산책을 하고 잠자리에 들 수 있는데요,

이렇게 최대한 출발지의 생활리듬과 비슷하게 잠에 든다면 시차 증상을 최소화 하고

다음날 개운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행이 길든 짧든 비행 전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만약 일정을 조절하지 못해 한밤중에 도착하게 된다면 무조건 잠을 청하고

낮에는 필사적으로 깨어있어야 적응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식사 패턴입니다. 여행 하루 전부터 가볍게 여러 번 먹고,

기내에서도 가볍게 여러 번 식사를 한다면 대사에 에너지를 많이 뺏기지 않고

현지 시각에 쉽게 적응 할 수 있습니다





세번째는 물을 많이 섭취하는 것인데요,

충분히 물을 섭취하지 않으면 탈수 증상이 오고

이는 콩팥의 기능이 감소되어

피로와 시차 증상이 악화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행 중에는 매 6시간마다 1리터의 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외 피로를 줄이는 또 다른 방법은 미리 간의 피로를 방지하는 것입니다.

간이 피로하면 우리 몸 전체로 피로감이 번지곤 하는데요,

이때 UDCA 성분을 섭취한다면 간 기능이 개선되면서 피로한 증상을 개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피로회복에 좋은 비타민 B군을 함께 복용할 경우 효과가 더 커집니다



 

당신의 피로, 이제 과학으로 풀어야 합니다!

간 내 피로유발물질 및 노폐물을 제거하고 간세포를 보호하는 UDCA 성분과

간 기능 장애에 의한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B2를 함유한 대웅우루사에 맡겨보세요

 

우루사는 더 유익하고 알찬 정보로 돌아오겠습니다!



Posted by 우루사TIME

드디어 2017년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가 되면 빠질 수 없는 것! 바로 신년 계획인데요,

신년 계획에도 빠지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운동!

새해에는 덜 피곤하려고, 더 건강하려고 다들 운동을 결심하는데요,





운동을 시작하면서 헬스장에 등록하기도 하고, 단백질 보충제를 챙겨 먹기도 합니다.

특히 빠른 성과를 위해 먹는 단백질 보충제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데요,

너무 많은 양의 단백질을 먹게 되면 간 수치가 높아지면서

오히려 피로감이 심해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합니다.

왜 그런지 알아볼까요?






사람의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 권장 범위는 일반적으로 1kg 1g 입니다.

그리고 보디빌딩과 같은 고강도의 운동을 할 경우에는 1kg2g까지로 권장하고 있지요.

이때 섭취하게 되는 단백질 보충제는 순수한 근육 부피의 증가와 식사 대용이 주 목적인데요,

식사와 함께 섭취하게 된다면 하루 권장 수준을 넘는 단백질을 섭취하게 됩니다.






보통 우리 몸으로 들어온 단백질은 몸에서 여러 대사 과정을 통해 사용 됩니다.

그리고 사용되고 남은 단백질들은 간으로 보내지고

아미노기 이탈이라는 과정을 통해 소변으로 배출되게 됩니다.

결국 필요 이상으로 섭취한 단백질이 넘쳐나면 간이 과하게 일을 하고,

결국 간에 부담이 되면서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간 기능이 정상이라면 큰 문제가 없지만 간과 신장기능이 많이 저하된 사람들은

남는 단백질을 대사하고 소화시키느라 무리하게 되어 간수치가 상승하게 됩니다.

결국 몸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시작한 운동이 되려 허사로 돌아가게 되는 안타까운 경우죠






그렇다고 단백질 보충제를 포기해야 하는것이냐, 

물론, 아닙니다

간 기능을 개선해주는 성분을 같이 섭취해주면서 운동을 즐기시면

단백질 과잉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간의 피로를 예방해줄 수 있습니다.

특히 간 기능을 개선해주는 여러 성분 중 UDCA

간의 해독 및 대사 기능을 활성화 시킨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이는 실리마린(밀크씨슬)과 구분되는 가장 큰 특징입니다.







자세한 계획이나 명확한 목적/목표 없이 막연하게 헬스 보충제를 먹는 것보다,

이왕이면 효율적인 방향으로 잘 알아보고 먹는 것이 훨씬 건강에 좋겠죠?

이제 당신의 피로는 과학으로 풀어야 합니다!

우루사는 다음에도 더 과학적인 정보로 찾아오겠습니다~




Posted by 우루사TIM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