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우루사’ 신규 광고 캠페인 


‘간 선생의 지친 간이야기’편 TV방영
 

 

해독의 장기인 ‘간’의 중요성 전달, 새로운 광고 캠페인 시작
 

모델 유준상 간선생으로 등장, 특유의 매력 선보여
 

장기하와 얼굴들 ‘달이 차오른다’ 개사한 ‘독이 차오른다~’ 귀에 쏙쏙  


 


우루사의 신규 광고 캠페인이 시작됐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지난 9일 우루사의 신규 광고 캠페인 ‘간 선생의 지친 간이야기’편이 공중파 TV를 통해 방영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신체에서 해독기능을 하는 주요 장기인 간의 중요성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제대로 알지 못한다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기획됐으며, 대웅제약은 광고를 통해 간 관리의 중요성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편안하고 건강한 이미지의 국민남편 유준상을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 유준상은 광고에서 우루사를 통한 간 관리의 필요성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는 ‘간 선생’으로 등장해 특유의 웃음과 건강함을 선보였다. 여기에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 ‘달이 차오른다’를 ‘독이 차오른다’로 개사한 징글을 반복적으로 들려주며 우루사가 강조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코믹하고 임팩트있게 표현했다. 

 

대웅제약 광고팀 정진우 부장은 “사람들에게 왜 간 건강이 중요한지 알려주고,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이번 신규 캠페인을 준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다양한 연계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진행하여 성공적인 광고 캠페인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 우루사는 TV광고를 시작으로 각종 신문, 라디오, 블로그, SNS 등 다양한 소비자 채널을 통해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Posted by 우루사TIME


티스토리 툴바